웬디 커틀러 아시아소사이어티 부회장

웬디 커틀러 아시아소사이어티 부회장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협상 당시 미국 측 수석대표를 맡았던 웬디 커틀러 아시아소사이어티 부회장(사진)이 21일 "한국은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을 진지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커틀러 부회장은 이날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주재한 'CPTPP 글로벌 전문가 간담회'에서 "CPTPP는 영국과 중국, 대만의 가입 신청으로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CPTPP가 진화하는 중요한 시기에 이렇게 중요한 경제 블록의 바깥에 위치하지 않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CPTPP는 일본·호주·캐나다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11개국이 체결한 다자간 자유무역협정이다. 한국은 그동안 CPTPP 가입에 소극적이었다. CPTPP를 일본이 이끌고 있고 세계 경제를 이끌고 있는 미국과 중국이 모두 CPTPP 회원국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난달 중국과 대만이 연이어 CPTPP에 가입하겠다는 신청서를 낸 뒤 한국 정부도 CPTPP 가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데보라 엘름스 싱가포르 '아시안 트레이드 센터' 대표, 제프리 윌슨 호주 '퍼스 유에스아시아 센터' 선임연구원, 스티븐 울콕 영국 런던 정치경제대학원 교수도 한국의 CPTPP 가입 필요성을 강조했다.

여한구 본부장은 "역내 통상질서 변화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다"며 "전략적 가치가 큰 CPTPP 가입을 적극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정의진 기자 justj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