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북항 활성화 방안 모색…연구용역 착수

인천항의 컨테이너터미널 운영체계가 신항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 중인 가운데 인천항만공사가 북항 운영의 활성화 방안을 적극 모색하기로 했다.

인천항만공사는 21일 공사 회의실에서 인천 북항 운영 활성화 방안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인천항만물류협회·인천항운노동조합·북항 부두운영사 관계자 등이 참석해 의견을 제시했다.

이번 연구용역은 삼일회계법인·중앙대 컨소시엄이 8개월간 진행한다.

구체적으로 인천 북항의 운영·개발 현황을 분석하고, 운영 효율 개선과 경쟁력 제고를 위한 개선 방안을 도출할 예정이다.

인천 북항은 내항과 마찬가지로 물동량이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인천항 전체 물동량에서 2015년 개항한 신항이 차지하는 비중은 60% 수준으로 높아졌다.

이에 인천항만공사는 연간 물동량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인천항의 부두 기능 재배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공사는 인천 북항의 경우 수도권 제2순환도로 등 배후 교통망과 연계해 목재·철재 등 산업 원자재 중심 클러스터로 조성하고, 내항은 항만 재개발을 통해 해양문화공간으로 꾸민다는 기본구상을 제시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