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촬영지·소품 대중 관심도↑, 지자체마다 관광 연계 추진
인천·제주·대구 등 상품개발 열중, '위드 코로나' 저해 우려도
"물 들어올 때 노 젓자"…'오징어게임' 열풍 속 관광마케팅 사활

최근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선풍적 인기를 끌면서 자치단체마다 이를 활용한 관광 마케팅에 열을 올리고 있다.

드라마에 등장한 장소는 명소화 작업을 진행하고, 다양한 전통 놀이는 체험 행사로 개발하는 등 침체한 관광 활성화에 시동을 건 모습이다.

먼저 인천관광공사는 드라마에 나온 월미도 마이랜드와 강화군 교동초등학교, 옹진군 선갑도 등을 최근 공식 블로그를 통해 소개했다.

극 중에서 마이랜드는 조직폭력배 덕수가 조직원과 접선하는 장소로, 교동초등학교는 주인공 기훈과 상우가 어린 시절 친구들과 오징어 게임을 한 곳으로 각각 나온다.

선갑도는 실제 촬영지는 아니지만, 게임이 진행된 전체 섬을 조망하는 장면에서 등장한다.

인천관광공사는 사유지인 선갑도의 경우 일반인 방문이 어려운 점을 고려해 덕적도·굴업도 등 인근 섬을 홍보하며 방문객이 늘어나길 기대하고 있다.

제주도도 드라마에 소개된 지역 콘텐츠를 활용한 관광 이벤트와 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

오징어 게임에 등장한 탈북자인 새벽이 동생과 엄마와 함께 가고 싶은 곳으로 '제주'를 꼽았기 때문이다.

제주도는 '새벽이 가고 싶은 곳? 제주도 포스팅', '오징어 게임 67번 참가자가 가고 싶은 장소 선정 이벤트' 등을 진행 중이다.

이들 프로그램은 관광객에게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제주를 설명하거나 관광지·카페·음식점 투표를 통해 여행 일정을 짜는 것을 돕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극 중 배우의 짧은 대사를 관광 상품으로 만든 재치가 돋보이는 이벤트들이다.

"물 들어올 때 노 젓자"…'오징어게임' 열풍 속 관광마케팅 사활

대구시는 드라마에 줄곧 등장한 그때 그 시절 전통 놀이와 관광을 접목한 상품을 만들어냈다.

우선 다음 달 15일부터 한국과 싱가포르 간 여행안전 권역(트레블 버블)이 발효함에 따라 '오징어 게임 체험 대구 단독 상품'을 출시하기 위해 사전 협의를 진행 중이다.

이 상품은 싱가포르 관광객이 대구에서 2박을 하면서 구암팜스테이마을 등을 방문해 드라마에 나온 달고나 체험, 구슬치기, 줄다리기 등을 즐기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대구시는 농촌이 없는 싱가포르의 특성을 고려해 현지 20∼30대를 주요 타깃으로 삼아 한국 농촌 체험 위주로 상품을 꾸밀 계획이다.

아직 관광상품으로 개발되지 않았지만, 충북 진천군에 있는 마차박물관에는 드라마에 등장한 '술래 인형'이 보관돼 있다.

인형 제작사가 촬영을 마치고 평소 친분이 있던 박물관에 술래 인형을 맡긴 것으로 전해진다.

당초 박물관은 지난달 드라마가 공개된 이후 이 인형을 10여 일 동안 전시했다.

그러나 입소문을 타고 전국에서 방문객이 몰리자, 과도한 관심에 부담을 느껴 소품 제작 업체와 협의 끝에 비공개로 전환했다.

현재 이 인형은 위장막으로 싸인 채 별도 공간에 보관 중인 것으로 알려진다.

이 때문에 진천군은 당장 오징어 게임을 활용한 관광상품 개발에는 나서지는 못하고 있으나 수요가 큰 만큼, 다른 지자체 상황을 예의주시하는 분위기다.

"물 들어올 때 노 젓자"…'오징어게임' 열풍 속 관광마케팅 사활

오징어 게임의 흥행이 관광 활성화로 이어질 것이라는 기대 속에 '위드 코로나' 전환을 앞두고 자칫 방역 준수 분위기가 흐트러질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극 중 게임이 이뤄진 장소 대부분이 실내인데다, 격한 신체활동이 필요한 놀이가 많아 이를 직접적으로 체험하는 행사가 열릴 경우 방역수칙을 위반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실제 최근 이러한 행사를 치르려다가 행정에 제동이 걸린 사례가 나왔다.

강원 강릉시의 한 대형 숙박업소는 오는 24일 세계적 신드롬을 일으킨 오징어 게임과 같은 방식의 게임을 한다며 참가 희망자를 모집했다.

4가지 게임을 통해 남은 '최후 1인'에게 500만원을 주겠다고 하자 많은 참가자가 몰린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강릉시는 코로나19 확산 우려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이 행사를 금지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주최 측에 통보했다.

강릉시 관계자는 "(숙박업소 측에) 계획 중단을 요구하고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과태료를 부과한다고 전달했다"면서 이 행사를 허용하지 않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

(강종구 전창해 변지철 이덕기 양영석 최해민 김재홍 이해용 장아름 정경재 기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