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 선정
포드 마하E·폭스바겐 ID4 제쳐
'북미 올해의 차' 수상 가능성 커져
GV70, 美서 올해의 SUV…"파격적이고 신선"

제네시스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70(사진)가 미국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로부터 ‘올해의 SUV’로 선정됐다고 20일 발표했다. 모터트렌드는 미국에서 가장 권위 있는 자동차 전문지로 꼽힌다. 업계에서는 GV70가 ‘자동차업계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북미 올해의 차로 뽑힐 가능성이 커졌다는 예상이 나온다.

모터트렌드는 올해 35개 SUV를 대상으로 평가했고, 9종의 최종 후보 중 GV70를 가장 우수한 차로 선정했다. GV70는 포드 브롱코와 마하E, 지프 그랜드체로키L, 폭스바겐 ID4 등 쟁쟁한 경쟁 차량을 제쳤다. 모터트렌드는 올해의 승용차(세단)는 아직 발표하지 않았다.

이 매체는 △안전성 △효율성 △가치 △진보적 디자인 △엔지니어링 우수성 △주행성능 등 여섯 가지 기준으로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에드워드 로 편집장은 “GV70는 신선한 디자인과 여유로운 성능, 편안한 승차감 등 모든 면에서 만족스러운 모델”이라고 말했다.

모터트렌드는 GV70가 파격적이고 신선한 외관 디자인으로 고급스러움을 완성했고, 실내는 럭셔리 브랜드에 걸맞은 특별함을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주행성능 측면에서 역동성과 편안함을 갖췄고, 안전 및 편의사양도 인상적이라고 덧붙였다. GV70는 지난 5월 미국 시장에 출시됐다. 본격적으로 판매가 시작된 7월부터 월 1500대 이상 팔리고 있다.

한국 브랜드의 모델이 모터트렌드 올해의 차로 선정된 것은 2019년 제네시스 G70(승용차), 2020년 기아 텔루라이드(SUV)에 이어 세 번째다. 자동차업계에서는 GV70가 내년 초 발표하는 북미 올해의 차 유력 후보로 부상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1994년 북미 올해의 차가 발표된 이후 모터트렌드 올해의 차가 북미 올해의 차가 된 확률은 약 50%다.

북미 올해의 차는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자동차 상 중 하나다. 북미 올해의 SUV 후보에는 GV70 외 포드 브롱코, 현대차 아이오닉 5 및 투싼, 지프 그랜드체로키, 기아 카니발, 폭스바겐 ID.4 등이 이름을 올렸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