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연내 픽업매장 1000곳으로 확대
‘술 덕후’ 20대가 만든 앱이 애주가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위스키나 사케, 와인까지 희귀한 술을 ‘픽업’ 방식으로 살 수 있는 데일리샷이다. 창업 4년차 스타트업이 만든 이 앱은 출시 1년도 안 돼 누적 다운로드 건수가 20만 건을 넘어섰다. 소비자가 집 근처 제휴 식당을 선택한 뒤 원하는 술을 주문하고 2~3일 뒤 찾아가는 사업모델이다. 주로 위스키처럼 오프라인에서 쉽게 구할 수 없는 술이 주력 판매 대상이다. 제휴 매장 754곳에 판매하는 술은 533종에 달한다. 김민욱 데일리샷 대표는 “술과 관련한 ‘슈퍼 앱’을 넘어 사람들의 저녁을 책임지는 플랫폼으로 성장하고 싶다”고 말했다.

직접 문앞까지 배송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하는 건 법적인 규제 때문이다. 국내에서는 주류의 온라인 판매가 원칙적으로 금지돼 있다. 다만 지난해 4월 국세청이 ‘주류의 통신판매에 관한 명령위임 고시’ 개정안을 내놓으면서 온라인에서 주문하고 오프라인에서 받는 ‘스마트 오더’ 형태의 판매는 가능해졌다. 이 덕분에 픽업 서비스를 시작할 수 있었다.

사업 초기 제휴 매장을 확보하기 위해 새벽마다 술집과 카페를 돌아다녔던 김 대표는 “술집 테이블을 닦기도 하고 커피 배달을 나가기도 하면서 사장님들을 고객으로 유치했다”며 “이때 쌓은 매장 네트워크 덕에 픽업 서비스도 순조롭게 내놓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회사는 연내 제휴 매장을 1000곳까지 늘릴 계획이다. 하이트진로 등 대형 주류회사와 협업해 술과 굿즈를 합친 형태의 제품도 내놓을 생각이다. 지난 7월 30억원 규모 시리즈 A 투자 라운드도 마쳤다. 위벤처스,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 스프링캠프 등 벤처캐피털(VC)이 투자에 참여했다.

김종우 기자 jong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