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가 치킨 로봇 개발에 나선다.

교촌에프앤비는 20일 경기 오산 본사에서 로봇 제조업체 뉴로메카와 치킨 튀김 과정 자동화 시스템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날 협약식에는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과 조은기 총괄사장, 박종훈 뉴로메카 대표 등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협동로봇을 활용한 치킨 조리 자동화 시스템을 함께 개발하기로 했다.

협동로봇은 교촌치킨 레시피에 맞는 전용 로봇으로 치킨을 튀기는 전 과정을 수행할 수 있도록 설계할 예정이다. 튀김 과정을 넘어 반죽과 소스 도포 등 치킨 조리 전 과정에 로봇 기술을 도입할 수 있도록 양사는 앞으로 긴밀한 협력을 이어가기로 했다. 교촌에프앤비는 협동로봇이 도입되면 가맹점 운영 효율성이 높아지고, 제품 품질이 균일하게 유지돼 소비자 만족도가 올라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교촌에프앤비 관계자는 “가맹점주와 직원들이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매장을 운영할 수 있도록 협동로봇 개발과 상용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