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리포트

수소산업 붐에 인력 확보 전쟁
경쟁사에 직원 뺏긴 중견기업
부랴부랴 연봉 10% 올려
연료전지 기술자는 연봉 1억대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 관련 사업을 하는 A사는 최근 중간급 경력 직원을 채용하려 채용 포털 사이트에 공고를 냈지만, 지원자가 없어 고민 중이다. B사는 동종업계 10년차(차장급) 직원 연봉(약 8000만원)보다 많은 9000만원가량의 연봉을 제시했지만 적임자를 찾을 수 없었다. A사 대표는 “신입도 최소 연봉 5000만원 이상 제시하는데 그마저도 오지 않는다”며 “대신 일본에서 은퇴한 연료전지 전문가를 채용할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소산업이 활성화하면서 수소경제 가치사슬(밸류체인)에 속한 중소·벤처기업들의 인력 확보 경쟁이 심해지고 있다. 수소 연료전지 분야 석·박사나 유력 연구소 출신 인력은 대기업도 채용하고 있어 점점 고급 인재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분석이다.
일손 부족한 수소 中企 "日 은퇴자 모셔올 판"

우리사주로 인력 유출 방어
20일 산업계에 따르면 수소 자동차 관련 부품을 제조하는 중견기업 B사는 올초 직원 연봉을 9~10%가량 일괄 인상했다. 다른 경쟁업체에서 연봉을 높여 경력 직원을 데려가는 일이 증가하자 경영진에서 기본급을 일괄 인상한 것이다. 이 업체 대표는 “올 들어 대기업에서 수소차 관련 수주가 크게 늘어 20여 명의 직원을 새로 채용했다”며 “예년에 비해 두 배 이상 뽑았지만 직원들의 이직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기업공개(IPO)를 준비 중인 일부 중견기업은 직원들에게 우리사주 등을 제시하며 인력 유출을 막고 있다. 수소자동차에 사용되는 탱크(수소튜브)를 제조하는 일진하이솔루스는 올해 코스닥시장에 상장하기 앞서 우리사주를 모든 직원에게 살 수 있게 했다. 회사 관계자는 “회사에서 최대 1억원까지 이자비용을 부담해줬기 때문에 인당 3000주 이상 매입했다”며 “주가 상승으로 직원들 사기도 오른 상태”라고 말했다. 상장 전 직원들이 공모가(3만4300원)에 매입했기 때문에 두 배 이상 평가이익이 난 셈이다.

이미 시장에서 검증된 엔지니어들의 몸값은 최근 크게 올랐다. 일선 중소·중견기업의 수소 연료전지 관련 과장·차장급 엔지니어 연봉이 9000만~1억원에 달한다. 대기업에서 수십여 년 활동한 뒤 은퇴한 수소 기술 전문가들은 중소기업에서 임원급으로 채용돼 1억~1억5000만원 정도의 연봉을 제시받고 있다.

기업들은 수소 기술이 계속 고도화되는데 이에 걸맞은 경력을 갖춘 엔지니어가 크게 부족한 점이 불만이다. 일반 중소기업에서는 수소에너지 기술의 기초가 되는 화학·기계 등 전공자를 뽑아 실무 교육을 거쳐 수소 엔지니어로 키우는 게 일반적이다.

수소충전소 구축사업을 하는 발맥스기술의 김일환 대표는 “수소 운송을 위해 영하 253도 극저온 상태로 냉각된 액화수소를 생산해야 하는데 액화천연가스(LNG)의 초저온 냉각 기술과 겹치는 부분이 있다”며 “경력자 채용 시 각종 가스 업무를 했던 직원을 채용해 재교육시키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 “2030년 수소 390만t 사용”
부족한 개발 역량을 보충하기 위해 중소기업이 대학·연구기관 등과 협업하는 일도 늘어나고 있다. 수소 생산설비 및 수소 저장합금 기업인 원일티엔아이는 지난해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으로부터 하루에 645㎏을 생산할 수 있는 고순도 수소생산기술도 이전받았다.

이 업체는 내년까지 이 연구원에서 100억원 규모 기술이전이 예약돼 있다. 그 덕분에 수소차 충전소에서 도시가스 파이프라인을 연결해 순도 99.9% 이상 수소를 공급할 수 있는 기술도 확보했다. 이정빈 원일티엔아이 대표는 “기술이전을 통해 원천 기술을 확보하면 외부 투자를 받는 데도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이 같은 ‘수소산업 붐’은 현재 정부 및 대기업이 이끌고 있다. 정부는 2005년부터 친환경 수소경제 구현을 위한 마스터플랜을 내놓는 등 수소경제에 대비해왔다. 지난 7일 정부가 연간 22만t 수준인 국내 수소 사용량을 2030년까지 390만t으로 늘리겠다는 ‘수소 선도국가 비전’도 발표했다. 국내 정유사 및 자동차 기업들은 수소 생산량을 늘리고 열차·선박 및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에 수소를 연료로 쓰겠다는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홍성안 GIST(광주과학기술원) 교수는 “유럽연합(EU)이 2035년까지 모든 내연기관 차량 판매 금지를 선포하는 등 기업 입장에선 친환경 제품에 대한 개발 노력이 필수적으로 요구되고 있다”며 “수소 인프라 관련 기업의 채용 경쟁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나 최근 너무 많은 기업이 수소산업에 뛰어들며 과열 조짐도 보여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김동현/김진원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