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승욱 산업부 장관 국감 답변
"美 부당요구 지속땐 적극 대응"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기업이 재고 현황 등 기밀에 해당하는 영업 정보를 요구한 미국 정부에 제한적으로 정보를 제공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0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내 기업들이) 계약서상 비밀유지 조항과 국내법에 저촉되지 않는 선에서 미국에 정보를 제출할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 상무부는 지난달 24일 관보를 통해 삼성전자, 대만 TSMC 등 글로벌 반도체 기업들을 향해 최근 3년치 매출과 재고, 공장 증설 계획 등 공급망 관련 자료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자료 범위가 방대한 데다 일부 자료는 영업 기밀에 해당해 기업들의 우려가 큰 상황이다.

문 장관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14일 재닛 옐런 미 재무부 장관을 만난 점을 언급하며 “미국에 한국 기업의 우려를 충분히 전달했고, 이후에 우리가 보기에 부당한 자료 요구 상황이 지속된다면 정부가 더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했다. 또 “기업들이 정부에 미국 요구와 관련한 정보를 적극 공유해달라고 부탁한 한편 기업 자체적으로 미국 정부와 소통하면서 어떻게 할지 논의하고 있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정의진 기자 justj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