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새 주인 후보 이르면 내일 결정

쌍용자동차의 새로운 주인이 될 최종 후보가 이르면 내일 결정된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회생법원은 이번 주 내로 쌍용차 인수·합병(M&A) 우선협상대상자(우협)를 선정할 예정이다.

법원은 이날 오후 인수제안서를 제출한 이엘비앤티(EL B&T) 컨소시엄과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에 대한 심사 결과를 쌍용차 관리인으로부터 보고 받은 뒤 "오늘 (우협 선정 관련) 결정이나 허가할 내용은 없다"면서 "향후 채무자 측 심사 결과와 의사에 따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법원이 심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번주 내 우협을 선정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인수 후보 2곳이 지난달 15일 인수제안서를 제출한 지 한 달가량이 지났기 때문에 법원이 우협 선정을 더는 미루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앞서 법원은 인수 후보들에 자금 증빙과 경영 정상화 계획 등을 보완해 인수제안서를 다시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인수 후보들은 지난 15일 보완된 서류를 제출했고, 매각주간사인 EY한영회계법인이 최종 검토 후 관리인과 법원에 이를 전달했다.

법원은 자금력, 자금 증빙, 사업 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우협을 선정한다는 방침이다.

본입찰에서 이엘비앤티 컨소시엄은 5천억원대 초반,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은 2천억원대 후반을 써낸 것으로 알려졌다. 공익채권 등 쌍용차 부채가 7천억원에 달하는 점을 고려하면 당장의 부채 상환에 활용되는 인수 금액이 우협 선정의 주요 기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기버스 생산업체인 에디슨모터스는 전기차 기술력을 바탕으로 쌍용차 미래 경쟁력 확보 차원에서 강점이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다만 일각에서는 인수 후보의 요건 미충족 등의 사유로 유찰될 가능성도 제기한다.

쌍용차는 이번 주 우협이 선정되면 투자 관련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다음 달 말 정식 투자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