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적인 물류 대란으로 올 연말 쇼핑 시즌에 대대적인 할인행사를 찾아보기 어렵게 될 것 같다고 미 CNN비즈니스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에서 다음 달 말 추수감사절과 그 다음날인 '블랙 프라이데이'에서 12월 크리스마스, 연말·연초로 이어지는 기간은 대표적인 쇼핑 대목이다.

많은 상점이 연휴 쇼핑 시즌 시작을 앞두고 이미 도착했어야 할 상품들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고 CNN비즈니스는 전했다.

미 항만의 화물처리 적체로 상품을 실어나르는 컨테이너선들이 제때 하역하지 못하고 있는 데다가 이들 상품을 항만에서 창고나 물류센터로 옮길 일손도 부족하기 때문이다.

이런 재고 부족은 소매 유통업체의 판촉행위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고 CNN비즈니스는 설명했다.

실제 그런 일이 벌어지고 있다.

백화점 체인 메이시스는 지난달 골드만삭스 콘퍼런스에서 이미 올해 할인율을 낮춰 수익 증가에 도움이 됐다고 밝힌 바 있다.

이 회사의 에이드리언 미첼 최고재무책임자(CFO)는 당시 행사에서 "올해 판촉 수준은 역대 수준보다 낮다"고 말했다.

여성의류 체인인 J.질도 지난 9월 콘퍼런스 콜(전화회의)에서 판촉행위를 덜 하고 상품을 정가에 판매함으로써 공급망 압박에서 발생하는 비용 상승을 상쇄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포츠용품 체인 '아카데미 스포츠+아웃도어'도 올해 연말 연휴 시즌엔 대대적인 할인행사가 줄어들 것이라고 CNN비즈니스에 말했다.

미 은행 웰스파고의 이케 보루초우 애널리스트는 이달 한 보고서에서 "9월 재고처리 염가 판매가 공급망 이슈로 또다시 감소했다"며 "항만 하역 지연에 베트남 생산시설 가동 중단으로 많은 소매유통업체와 브랜드의 상품 반입 능력이 제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세계적 물류대란에 연말 '블프' 대규모 할인행사 없어지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