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 대상 업소중 절반 등록…서산·논산 도입 이어 보령 등 4곳 준비중
충남형 공공배달앱 '안착' 평가 속 시스템오류 등 개선 목소리

충남도가 수수료를 대폭 낮춰 야심 차게 꺼내든 공공배달앱이 일단 빠르게 시장에 안착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20일 충남도에 따르면 지난 7월부터 계룡시에서 처음 도입한 충남형 공공배달앱이 운영 3개월 만에 1만1천998회 주문을 처리했다.

같은 기간 소상공인들이 공공배달앱을 통해 올린 매출액은 3억200만원이다.

전체 매출액의 62%인 1억9천400여만원은 계룡시 지역화폐로 결제됐다.

지역화폐로 결제하면 음식값의 10%를 할인받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시중에 사용 중인 일반 배달앱과 비교해 소상공인들에 부담하는 배달·주문 수수료는 3천여만원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계룡지역 가맹대상 업체 418곳 중 절반에 가까운 203개 업체가 공공배달앱에 등록했다.

지역 내 점유율 80∼90%를 차지하는 시장 1위 배달 플랫폼 주문량의 26%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충남형 공공배달앱은 계룡시를 시작으로 서산, 논산이 도입했고, 보령, 당진, 홍성, 아산 등 4곳이 준비 중이다.

충남도는 지난 5월 도내 소상공인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민간 배달앱인 '샵체인'(소문난샵)을 충남형 공공배달앱으로 지정했다.

소상공업체는 별도의 광고비·입점비 없이 1.7%의 주문·결제 수수료만 내고 배달 중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특히 소비자가 주문한 음식을 모바일 지역화폐로 결제하면 소상공인들은 결제 수수료(0.8%) 없이 0.9%의 주문 수수료만 내면 된다.

일반 신용·체크카드로 결제하면 수수료 1.7%가 발생한다.

국내 유명 배달업체들의 결제 수수료율이 보통 10%대에서 최대 18%인 것을 고려하면 충남형 배달앱의 수수료는 국내 최저 수준이라고 도는 설명했다.

하지만 도입 초반이라 일부 도시에는 가맹점이 부족하고 시스템에 오류가 자주 발생하는 문제는 개선해야 할 점으로 지적됐다.

충남도 관계자는 "공공배달앱을 활용하는 소상공인들이 수수료 부담을 덜 수 있어 만족도도 아주 높다"며 "결제 과정에서 시스템에 오류가 발생한다거나 최소 결제 금액이 다른 경쟁 배달업체와 비교해 높다는 불만이 나와 운영업체와 협의해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