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카카오뱅크가 한동안 중단했던 전월세보증금대출을 22일부터 재개하기로 했다. 지난 8일 중단한지 2주만이다.

카뱅은 22일부터 신규 전월세보증금대출 신청을 받는다고 20일 발표했다. 신규 대출은 전월세 계약 잔금일 이전이면 신청이 가능하다.

카뱅이나 다른 금융사에 전월세보증금 대출을 보유 중이면 한도가 증액되지 않는다. 대출을 받지 않고 첫 전세계약을 맺었던 사람은 계약 갱신시 보증금 증액분에 한해 대출이 가능하다. 1일 신규 대출 신청 접수도 제한될 예정이다. 또 부부합산 보유주택이 1주택 이상이면 신규 전월세보증금 대출 신청이 불가능하다. 카뱅 관계자는 "실수요자 중심의 전월세보증금 대출 공급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진우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