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매출 크게 늘어난 소상공인은 지원금 환수 조치"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매출이 크게 늘어난 소상공인에 대해선 지원금을 정산·환수하는 조치를 할 것"이라고 20일 밝혔다.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이 "소상공인 지원금 집행 실태를 보면 어려운 사람이 못 받는 경우 많고 오히려 매출이 많이 늘어난 사람이 받는 현상이 있다.

집행 점검이 소홀하다"고 지적하자, 홍 부총리는 이같이 답변했다.

홍 부총리는 "소상공인 새희망자금이나 버팀목자금은 매출이 감소한 업자(소상공인)만 대상인데 신청 당시 일일이 매출 감소를 다 확인할 수 없어 선지급하고 후정산하겠다는 원칙을 뒀다"면서 "매출이 증가한 소상공인이라면 사후정산하고 환수하는 게 정상"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준을 마련해서 매출 차이가 큰(매출이 많이 늘어난) 업체를 중심으로 정산·환수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코로나19 상황에서 방역 지침상 집합금지·제한업종에 종사하는 소상공인에 여러 차례 소상공인 지원금을 지급한 바 있다.

지원금 지급 대상과 금액에는 일부 차이가 있었으나 작년 대비 매출이 감소해야 한다는 조건은 공통 적용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