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 ‘815 해방대출’ 출시 2년 만에 누적취급액 3800억 돌파

신협중앙회는 ‘신협815해방대출’이 출시 2년 만에 누적 취급액 38000억원을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2019년 8월 출시된 신협815해방대출은 고금리 대출을 받고 있는 서민과 자영업자, 직장인 등을 대상으로 최대 1000만원까지 연 3.1~8.15% 금리로 전환해 주거나 신규 대출을 내주는 중금리 신용대출 상품이다.

최저금리인 연 3.1%는 ‘3·1절’에서 최대금리인 연 8.15%는 광복절인 8월15일에서 따왔다. 고금리로 고통받는 금융소외계층을 해방시킨다는 취지에서 ‘해방대출’이란 이름을 붙였다.

지난 8월 말까지 총 4만3323명이 이 상품을 이용했다. 누적 대출 취급액은 3805원으로 집계됐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고금리 대출로 고통 받는 금융 취약계층들이 감당하기 버거운 채무의 굴레에서 헤어나 정상적인 경제활동이 가능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신협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