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라, '비대면 전환 성과'로 14년만에 유엔 투자진흥상 수상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는 19일 외국인 투자유치 전담 기구인 '인베스트 코리아'가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가 주관하는 투자 유치 분야의 세계적 권위 상 '유엔 투자진흥상'(United Nations Investment Promotion Awards)을 받았다고 밝혔다.

UNCTAD는 2002년부터 매년 지정된 주제를 놓고 투자유치 활동 우수 기관을 선정해 상을 수여해 오고 있는데 올해는 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 중 3번째 목표인 '건강과 웰빙' 달성, 그리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한 필수 과제인 '헬스케어 분야 투자 유치'를 주제로 선정해 최근 3개년간 전 세계 188개 기관의 활동을 평가했다.

코트라 기관 차원에서 유엔 투자진흥상을 받은 것은 2007년 이후 처음이다.

인베스트코리아는 지난해 초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하자 헬스케어 분야를 포함한 전 분야의 투자설명회(IR)를 전면 비대면화하고 온라인 홍보를 강화했으며, 급격한 비대면화에 따른 우려에도 지난 1~3분기 누적 182억1천만달러의 외국인 투자를 유치했다.

이 가운데는 싱가포르의 항체 바이오의약품 전문 제약회사인 프레스티지 바이오파마의 연구개발(R&D) 센터 유치 등 헬스케어 분야의 굵직한 투자가 포함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