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규모 兆단위 될 듯
삼성SDI가 글로벌 4위 완성차업체 스텔란티스와 합작사를 설립해 미국에 배터리 공장을 신설하기로 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SDI는 최근 스텔란티스와 배터리 합작사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두 회사는 공장 위치, 착공 일정 등 세부 사항을 추후 협의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투자 및 생산 규모는 공개하지 않았다. 업계에서는 조(兆) 단위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삼성SDI는 현재 한국 울산, 중국 시안, 헝가리 괴드에서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하고 있다. 미국 공장이 완공되면 4개 생산 거점을 갖추게 된다. 삼성SDI의 현재 생산능력은 연 40GWh가량으로 추정된다.

스텔란티스는 2025년까지 북미에서 연 50GWh, 2030년 연 90GWh 규모의 배터리를 양산할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이 전날 스텔란티스와 연 40GWh 규모의 생산 시설을 짓겠다고 밝힌 점을 감안하면 삼성SDI가 나머지 물량을 가져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삼성SDI가 수주할 수 있는 생산량은 2025년 기준 최소 연 10GWh에서 2030년 기준 최대 50GWh다. 배터리업계 관계자는 “합작사까지 설립할 정도면 연 10GWh보다는 물량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피아트, 크라이슬러, 푸조, 시트로엥 등 14개 브랜드 자동차를 생산하는 스텔란티스는 차종에 따라 각형 또는 파우치형 배터리를 이용한다. 파우치·원통형을 생산하는 LG에너지솔루션과 각·원통형 배터리를 제조하는 삼성SDI로부터 각각 관련 물량을 납품받을 것으로 관측된다.

업계에선 스텔란티스가 전기차 후발주자의 약점을 극복하기 위해 안정적인 양산 능력을 갖춘 두 업체와 함께 손을 잡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앞서 제너럴모터스(GM)는 LG에너지솔루션, 포드는 SK온과 합작사를 설립하기로 했다.

전날 일본 도요타 역시 미국에 34억달러(약 4조원)를 투자해 배터리 공장을 짓겠다고 발표하면서 미국에서 한국과 일본 기업 간 배터리 생산 경쟁이 격화될 전망이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