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홈쇼핑, 저소득층 육아맘 등에 2억 지원

현대홈쇼핑(사장 임대규·왼쪽)이 저소득층 육아맘과 여성 청소년에게 2억원 상당의 유모차와 여성 위생용품을 지원한다. 현대홈쇼핑은 19일 대한적십자사에 ‘하이 캠페인’ 사업을 위한 지원금 2억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현대홈쇼핑은 2017년부터 저소득층 육아맘과 여성 청소년 등에게 여성 생애주기에 맞춰 필요한 물품을 지원해주는 ‘하이 캠페인’을 매년 진행하고 있다. 올해까지 5년간 누적 8억원을 지원하게 된다.

저소득층 육아맘 370명에게 유모차 370대를 지원하고,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 700명에게 6개월간 사용할 수 있는 생리대와 속옷·파우치 등으로 구성된 위생키트(1인 2개씩)도 지원할 계획이다. 임대규 현대홈쇼핑 사장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이와 학생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 사업을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