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성탄절 전후 10일간 휴가
포괄임금제 없애 연봉도 올라
"워라밸 바닥" 악명 높던 토스, 직원에 '겨울방학'

금융 플랫폼 기업 토스가 성탄절 전후 10일간 전사적으로 쉬는 ‘겨울방학 제도’를 도입하고, 금요일에 일찍 퇴근하는 주 4.5일 근무제를 전면 시행한다. 또 내년부터 포괄임금제도를 폐지하고 주 40시간을 초과해 일하면 별도 수당을 지급하기로 했다.

토스는 다음달부터 이 같은 내용으로 인사제도를 개편한다고 19일 발표했다. 근무 강도가 세고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이 없다는 세간의 인식을 지우고 고급 인력 채용에 ‘올인’하겠다는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토스 인사팀은 반기마다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하는 조직건강진단뿐 아니라 직원이 회사를 떠날 때마다 퇴직 사유를 조사해 이번 인사제도 개편에 반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성탄절 전후로 고객센터 등 필수인력을 제외한 모든 직원이 약 10일간 쉰다. 업무 종료 후에는 사내 메신저를 통해 상호 답변을 요구하지 않기로 했다. 지난 4개월간 시범 도입한 주 4.5일 근무제도 전면 시행한다. 토스 관계자는 “시범 도입 후 업무 성과에 별다른 지장이 없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말했다.

포괄임금제를 폐지하면서 직원 임금은 20~40%가량 오를 전망이다. 비포괄임금제에서는 법정 표준 근무시간인 주 40시간을 초과한 근무시간의 경우 연봉 외에 별도 수당을 지급하기 때문이다.

신규 직원에게 압박 요인으로 작용하던 ‘3개월 리뷰 과정’과 ‘스트라이크’ 제도는 폐지한다. 토스는 이 제도를 통해 3개월간 신규 입사자를 동료들이 평가해 최종 채용 여부를 결정해왔다. 토스는 실질적으로 채용이 거부되거나 기존 직원을 ‘아웃’시킨 사례는 거의 없지만 지원자들에게 큰 압박감으로 작용해 우수 개발자 확보에 장애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번 인사제도는 토스와 함께 토스뱅크, 토스증권, 토스페이먼츠 등 주요 계열사에 적용한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