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적 판매량 18억개 돌파
웰빙 바람에 영양 성분 강화
집밥 수요 겨냥 고급제품 내놔
'오뚜기 3분 요리' 40년 롱런 비결은

인도 음식인 ‘카레(Curry)’는 영국과 일본을 거쳐 1940년대 국내에 처음 소개됐다. 하지만 특유의 강한 향 때문에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지 못했다. 그로부터 약 30년 뒤인 1969년 오뚜기는 회사의 첫 제품으로 ‘오뚜기 분말 즉석카레’를 개발해 출시했다. 오뚜기는 카레가 한국의 주식인 쌀과 잘 어울린다고 판단하고 한국식으로 선보였다. 감자와 당근, 양파, 고기 등 다양한 재료를 넣고 걸쭉하게 끓여 밥에 얹어 먹는 ‘한국식 카레’의 탄생이었다. 이후 50여 년간 오뚜기 카레는 각 가정 식탁의 단골 메뉴이자 든든한 비상 식량으로 자리잡았다.

1981년 레토르트 형태의 ‘3분 카레’(사진)가 나왔다. 최근 코로나19 확산 속에서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국내 가정간편식의 시작을 연 제품이다. 오뚜기 3분 카레가 19일 40주년을 맞았다. 40년이 지난 지금도 오뚜기 3분 요리는 오뚜기의 ‘베스트셀러’다. 시장조사기관 드림리테일에 따르면 올해 9월 기준으로 국내 즉석카레·짜장·덮밥소스류에서 오뚜기 3분 요리류가 차지하는 점유율은 81.3%에 이른다. 3분 카레를 포함한 오뚜기 3분 요리의 누적 판매량은 약 18억 개에 달한다.

오뚜기 3분 요리는 40년간 끊임없이 진화를 거듭했다. 가정간편식이 쏟아지는 지금도 베스트셀러 자리를 지키고 있는 ‘장수의 비결’이다. 출시 초기엔 3분만 데우면 간편하게 먹을 수 있어 큰 인기를 끌었다. 첫해 400만 개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3분 카레’의 흥행은 ‘3분 하이스’ ‘3분 짜장’, ‘3분 미트볼’ 등 다양한 3분 요리 마케팅으로 이어졌다.

‘웰빙’ 바람이 불던 2000년대 들어서는 제품의 영양 성분을 강화했다. 강황 함량을 50% 이상 늘리고 베타글루칸·식이섬유·귀리 등을 넣어 ‘3분 백세카레’를 선보였다. 2014년엔 세계적인 건강식품으로 떠오른 렌틸콩을 주원료로 한 ‘3분 렌틸콩 카레’를 출시하기도 했다.

최근엔 집밥 수요를 겨냥해 ‘통닭다리카레’ ‘트리플머쉬룸카레’ 등 원재료를 듬뿍 넣어 고급화한 신제품을 선보였다. 자신만의 레시피로 요리를 해 먹는 MZ세대(밀레니얼+Z세대) 소비자들을 위해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3분 카레를 활용해 만들 수 있는 다양한 요리를 소개하는 등 마케팅도 강화하고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장수 비결은 기술과 소비자에 대한 끊임없는 연구개발”이라고 말했다.

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