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 10개월 만에 1000억 돌파

네이버파이낸셜은 미래에셋캐피탈 및 우리은행과 함께 제공하는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이 출시 약 10개월 만에 대출액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은 금융 이력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대출을 거절당하거나 고금리를 감수해야 했던 온라인 사업자를 위한 업계 최초의 무담보 신용대출 상품이다. 대출을 받은 사업자의 60%는 MZ세대(밀레니얼+Z세대)였으며 20%는 스마트스토어 업력이 1년 미만인 초기 사업자였다.

네이버파이낸셜 등은 각종 비금융 데이터를 활용한 대안신용평가시스템을 통해 대출 심사를 하고 있다. 이를 통해 기존보다 신용등급이 올라 더 유리한 조건으로 대출을 받게 된 사업자는 전체의 60%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19%는 원래 대출 자체가 어려웠지만 대출 승인으로 전환됐다. 사업자 1인당 평균 대출금액은 2700만원, 평균 금리는 연 5.1%로 조사됐다.

대출 규모는 커지고 있지만 연체율은 낮은 수준이다. 지난해 12월 상품이 출시된 이후 현재까지 30일 이상 연체 건수는 단 1건에 불과하다. 네이버파이낸셜 측은 “스마트스토어 업력이 짧을수록 미래에셋캐피탈 상품을, 업력이 길고 매출이 높을수록 우리은행 상품을 이용하는 분포가 나타나면서 리스크 관리가 효율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