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도 스텔란티스와 협력
양사 업무협약 맺은 것으로 알려져
삼성SDI 제공

삼성SDI 제공

삼성SDI가 스텔란티스와 전기차 배터리 합작사 설립을 위해 손 잡고 조만간 미국에 첫 배터리 생산 공장 건설에 돌입할 전망이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SDI는 최근 미국 자동차 회사 스텔란티스와 전기차 배터리 합작사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스텔란티스는 전날 LG에너지솔루션과 연 40기가와트시(GWh)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셀, 모듈을 생산하는 합작법인을 설립한다고 발표했는데 나머지 물량을 삼성SDI가 따낸 것으로 추정된다.

양사는 이번 MOU를 바탕으로 미국 내 전기차 배터리 생산 공장 건설에 돌입할 계획이다. 구체적 투자와 합작공장 규모는 공개되지 않았다. 업계에서는 투자금이 최소 조 단위 이상이 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합작 규모가 4조원으로 예상된다.

합작법인 위치와 준공 시기 등 세부 내용은 양사가 추가 협의를 거쳐 결정해나갈 것으로 보인다.

삼성SDI는 국내 울산과 중국 시안, 헝가리 괴드 등 3개 거점에 배터리 생산시설을 두고 있지만, LG에너지솔루션이나 SK이노베이션과 달리 미국에는 배터리 공장이 없다.

오는 2025년 발효되는 미국·캐나다·멕시코 무역협정(USMCA)에 따라 북미시장 진출을 원하는 국내 배터리 제조사들엔 부품 현지생산이 불가피해진 상태다.

앞서 삼성SDI는 지난달 2분기 실적 발표 후 전화회의(콘퍼런스콜)에서 미국 진출을 공식화한 바 있다.

스텔란티스는 이탈리아와 미국이 합작한 자동차업체 피아트크라이슬러와 프랑스 자동차업체 푸조시트로엥이 합병해 올해 1월 출범한 회사로, 오는 2025년까지 자동차 전동화 전환에 약 41조원(300억유로)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