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기술연구소 전경.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 기술연구소 전경.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는 저탄소, 에너지 효율에 초점을 맞춰 국내외 사업장의 운영을 친환경으로 바꿔가고 있다.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친환경 스마트 공장’을 바탕으로 재생에너지를 100% 활용하는 RE100 가입도 추진 중이다.

현대모비스는 국내외 21개 사업장에 ‘글로벌 모비스 에너지 관리시스템(GMEMS)’을 구축했다. 전체 에너지 사용 현황을 파악하고 분석해 에너지 효율을 관리하기 위해서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부터 사업장별 대기전력이 발생하면 담당자에게 메일 또는 문자를 전달해 이를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대기전력을 관리하는 지능형 제어 시스템 구축을 위한 기술 개발도 추진 중이다.

현대모비스는 사업장의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해 에너지관리 시스템도 운영하고 있다. 2011년부터 ‘사내 온실가스 배출 관리 시스템(MGMS)’을 적용해 전 사업장의 온실가스 배출량 데이터를 수집해 분석 중이다. 이를 통해 기후 변화의 대표적인 원인인 ‘휘발성 유기화합물질(VOCs)’ 배출을 ‘제로(0)’로 줄였다. VOCs를 저감하는 설비 등을 최적화하고 정기 점검을 통해 유해물질을 집중 관리 중이다.

현대모비스는 국내 자동차 부품업계 최초로 RE100 가입을 추진하고 있다. 재생에너지 사용 비중을 2030년 65%, 2040년 100%로 늘려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생산공장, 연구소, 품질센터 등 사업장의 에너지 사용 현황을 파악하고 국가별 규제를 검토해 RE100 이행을 위한 로드맵을 구축했다. 현재 ‘환경 에너지 경영 시스템 인증(ISO14001)’을 취득했고 탄소정보 공개 프로젝트(CDP) 등에도 적극 참여 중이다.

현대모비스는 향후 에너지 관리 시스템 업데이트, 환경 설비 최적화, 노후 시설 교체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글로벌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 팩토리로 환경 경영을 강화할 예정”이라며 “친환경 선도 기업으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모빌리티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AI와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스마트 팩토리 인프라도 확보할 계획이다. 부품사에서 모빌리티 등 부품 외 분야로 사업 모델을 혁신하기 위한 전략이다.

현대모비스는 구동시스템, 제어기, 배터리 시스템, 수소연료전지 등 친환경차 핵심 부품을 양산하고 있다. 친환경 모빌리티 관련 특허와 친환경 경영 분야 국제 인증 등을 다수 확보해 친환경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