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플라스틱을 활용한 친환경 에코 가전이 세계 최초로 나왔다.

SK매직이 최근 출시한 ‘올클린 공기청정기 그린 242’다. 이 제품은 친환경 플라스틱(PCR-ABS)을 99.5% 적용했다. 친환경 플라스틱인 PCR-ABS는 버려진 가전·전자기기에 포함된 플라스틱에서 추출해 만든 재생 플라스틱이다. 인체에 무해하다. 필수 부품을 제외한 제품 내·외장재 모두 친환경 소재를 사용했다. SK매직 관계자는 “같은 크기의 일반 제품과 비교해 제품 한 대당 신규 플라스틱 생산량을 3.4㎏ 줄이는 효과를 내 페트병 242개(500mL 기준)에 해당하는 자원을 절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SK매직은 이번 제품 출시를 기념해 다음달 30일까지 일시불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1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