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산 빅3, ADEX서 첨단 기술 대거 선보여

한화, 75t '누리호 심장' 첫 공개
KAI, 도심항공모빌리티 눈길
LIG는 첨단 위성항법기술 주목

"군수용 머물던 방위산업 기술
민간 분야 혁신 엔진으로 진화"
소총 장착한 첨단 드론 18일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21(ADEX 2021)’ 프레스데이 행사가 열린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 소총 달린 첨단 드론이 전시돼 있다.   성남=허문찬 기자

소총 장착한 첨단 드론 18일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21(ADEX 2021)’ 프레스데이 행사가 열린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 소총 달린 첨단 드론이 전시돼 있다. 성남=허문찬 기자

개막을 하루 앞둔 18일 찾은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21(ADEX 2021)’ 전시장은 마치 우주 또는 첨단 모빌리티 박람회를 방불케 했다. 과거 전투기나 미사일 등이 주를 이루던 전시장엔 차세대 통신 서비스의 핵심으로 꼽히는 저궤도 위성 발사체부터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수소드론 등 첨단 기술이 집약된 민수용 장비가 들어찼다. 군수를 넘어 우주와 모빌리티 분야로 확장하는 한국 방위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엿볼 수 있었다.
국내 방산 빅3, 첨단 기술에 ‘집중’
수소드론·UAM까지…K방산 전시회 '모빌리티쇼' 방불

ADEX 2021이 19일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개막한다. 23일까지 5일간 열리는 전시회에는 역대 최다인 28개국 440개 업체가 참가한다. 2년마다 열리는 ADEX는 국내외 방산업체들이 첨단 기술을 소개하고 교류하는 장이다. 국내 방산 ‘빅3’인 한국항공우주산업(KAI)·한화·LIG넥스원을 비롯해 대한항공, 현대로템 등 국내 기업과 보잉, 록히드마틴 등 글로벌 업체들이 총출동했다.

‘무기 전시회’로 여겨져온 ADEX 전시장에서 올해 가장 눈길을 끈 것은 우주와 UAM 등 첨단 모빌리티였다. 국내 방산 빅3는 각 기업이 자랑하는 무기 이상으로 이들 분야에 공간을 할애했다.

㈜한화, 한화시스템, 한화디펜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 4개 계열사가 참가한 한화는 우주에 초점을 맞췄다. 한화는 올초 지분 30%를 인수한 쎄트렉아이와 함께 첨단 위성기술을 소개하는 ‘스페이스 허브존’을 차리고 보유 우주 기술을 알리는 데 주력했다.

스페이스 허브존에는 인터넷 접속이 어려운 오지나 산악, 해상, 공중은 물론 이동 중에도 안정적인 통신을 실현한 저궤도 군집 통신위성과 국내 최초로 100㎏ 이하 해상도 1m급 성능 개발에 성공한 ‘초소형 SAR위성’ 등이 전시됐다. 오는 21일 발사되는 누리호의 심장 격인 75t 액체로켓 엔진 실물(사진)도 볼 수 있다.

전시회에서 가장 큰 부스를 차린 KAI는 위성을 비롯해 차세대 이동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는 UAM 기술을 선보였다. 특히 2029년을 목표로 개발 중인 KAI UAM의 콘셉트를 ADEX에서 처음 공개했다. 유인 수송용과 무인 화물용 두 가지 버전으로 개발되는 KAI UAM은 파워트레인, 날개, 전자시스템을 공용 플랫폼으로 채택했다. 군용과 민간 수요를 동시에 겨냥한 것이다.
“방산 기술이 모빌리티 혁신 이끌어”
LIG넥스원은 정부가 2022년부터 2035년까지 3조7000억원을 투입하는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KPS) 개발과 관련한 기술을 소개했다. 총 8기의 위성으로 구성되는 KPS 개발은 국내 우주개발 역사상 최대 규모 프로젝트다. 미국 등 세계 6개국만이 보유한 위성항법기술을 개발해 GPS 오차를 ㎝ 단위까지 줄여 자율주행·도심항공·사물인터넷 등 차세대 기술의 인프라 역할을 하게 된다. LIG넥스원 부스에는 2025년 200㎏ 수준의 고중량 화물 운송을 목표로 개발 중인 수소연료전지 기반 화물용 드론 모형도 전시됐다.

우주, 첨단 모빌리티에 대한 기업들의 관심 증가는 방산 기술이 군사용에 머물지 않고 민간 분야를 주도하는 시대가 도래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미국 투자은행(IB)인 모건스탠리에 따르면 세계 우주산업 규모는 2018년 3500억달러(약 420조원)에서 2040년 1조1000억달러(약 1320조원)로 성장할 전망이다. UAM 등 차세대 항공 모빌리티 시장을 포함하면 그 규모는 수천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방산업계 관계자는 “저궤도 위성, UAM 등 얼마 전까지 국방 등 특수 분야에 한정되던 기술이 이젠 차세대 산업의 중심을 이루고 있다”며 “ADEX에서도 첨단 민수 기술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전투기 KF-21 등 첨단 軍기술도 소개
이날 ADEX 행사장에는 우리 군이 도입했거나 도입을 추진 중인 첨단 군 장비도 대거 모습을 드러냈다. KAI는 국내 기술로 개발한 최초의 전투기인 KF-21 ‘보라매’ 축소 모형을 전시했다. 기존 F-16을 대체하는 KF-21은 마하 1.8의 비행속도와 7.7t의 공대지 미사일 무장 탑재력을 갖추고 있다. 현재 지상 시험 중인 KF-21은 내년 첫 시험 비행에 나선다.

우리 군이 군사분계선(MDL) 인근에 전진 배치된 1000여 문의 북한 장사정포 공격에 대항하기 위해 개발하려는 ‘한국형 아이언돔’의 청사진도 소개됐다. 군사용 위성과 무인 정찰기, 지상 레이더 및 미사일 요격 체계 등을 결합한 시스템이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우리 군은 2020년 우주감시부대를 창설했고 세계에서 열 번째로 군 전용 통신위성도 확보했다”며 “미래 우주위협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다양한 우주전력을 확보하고 우주작전 수행능력을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성남=황정환/송영찬 기자 j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