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원, '낙하산 논란' 상임이사 선임 "원점에서 재검토"

한국예탁결제원이 '낙하산 논란'을 일으켰던 한유진 전 노무현재단 본부장을 상임이사로 선임할지를 원점에서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명호 한국예탁결제원 사장은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한 전 본부장의 선임이 취소된 것이냐는 국민의힘 유의동 의원 등의 질의를 받고 이처럼 답했다.

유 의원이 "한 전 본부장의 선임이 철회된 것인가, 보류된 것인가"를 묻자 이 사장은 "좀 더 검토하고 책임 있게 행동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윤재옥 정무위원장이 같은 내용의 질의를 거듭하자 "(지난 9월) 임시 주총은 철회한 것이 맞고, (선임 여부를) 원점에서 다시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

예탁결제원은 지난달 17일 한 전 본부장을 상임이사로 선임하기 위해 임시주주총회를 계획했다가 낙하산 인사 비판이 커지자 예정일 열흘 전 일정을 취소했다.

예탁결제원은 한 전 본부장의 선임을 위해 상임이사 직급을 신설할 예정이었다.

한 전 본부장은 노무현 정부 청와대 행정관을 지냈고, 2012년과 2017년 문재인 캠프 특보로 활동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