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전망치인 5%대 '하회'
골드만삭스 노무라 등 올해 8% 밑돌 것으로 전망
리커창 "올해 경제, 안정적"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신해혁명 110주년 기념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신해혁명 110주년 기념식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중국의 3분기 경제성장률이 1년 만에 최저를 기록하면서 시장 예상치를 하회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3분기 경제성장률이 전년 동기 대비 4.9%를 기록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3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1분기 18.3%까지 올랐다. 기저효과에 힘입은 결과로, 관련 통계 집계를 시작한 1992년 이후 역대 최고였다. 이후 기저효과가 사라지면서 2분기에 7.9%로 낮아진 데 이어 3분기에도 성장세가 둔화됐다.

이는 시장 전망치를 하회하는 것이다. 로이터 통신과 블룸버그 통신이 집계한 전망치는 각각 5.2%, 5.0%였다.

최근 중국 곳곳을 덮친 전력 부족과 공급망 차질, 부동산 시장 규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산발적 확산 등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발표된 9월 산업생산 증가율은 작년 동기 대비 3.1%로 8월(5.3%)보다 낮았다. 하지만 9월 소매 판매액 증가율은 4.4%로 전월(2.5%)보다 높아졌다. 1∼9월 고정자산 투자 증가율은 7.3%를 나타냈다. 같은 기간 부동산 투자는 8.8% 늘었다.

국가통계국 대변인은 이날 중국 경제의 운영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게 어렵다고 말했다.

옥스포드이코스의 루이스 쿠이즈는 "중국 정책 결정자들이 성장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금융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하고, 인프라 개발을 확대하며 부동산 정책을 일부 완화하는 등의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중국 경제가 8%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던 세계 주요 투자기관들도 기대감을 낮추고 있다. 투자은행 바클레이즈는 지난 15일 중국이 기후 변화를 이유로 에너지 생산을 계속 제한하면 올해 성장률이 6%까지 떨어질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달 들어 골드만삭스와 노무라가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각각 8.2%에서 7.8%로, 8.2%에서 7.7%로 수정했다. 일부 기관들은 중국이 올해 8%대 경제성장률을 달성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반면 IMF는 지난 12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중국의 경제성장률을 8.1%로 조정했다.

중국 정부는 지난 3월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를 보수적으로 잡아 '6% 이상'으로 제시했다.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지난주 연설에서 "올해 중국 경제가 안정적이며 주요 거시경제 지표도 합리적인 구간에 있다"면서 연간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