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장 초반 하락세…다시 3,000선 아래로(종합)

코스피가 18일 장 초반 기관과 외국인의 동반 순매도에 하락하며 3,000선 아래로 내려갔다.

이날 오전 9시 30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1.23포인트(0.70%) 내린 2,993.83이다.

전 거래일인 지난 15일 7거래일 만에 3,000선을 회복했으나 다시 장중 3,000선을 밑돌고 있다.

지수는 전장보다 2.42포인트(0.08%) 오른 3,017.48에서 출발했으나 곧 약세 전환해 낙폭을 키웠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2천827억원, 448억원을 순매도했다.

특히 지난 3거래일간 순매수하며 지수 반등을 이끈 기관이 장 초반부터 차익 실현 매물을 쏟아냈다.

반면 개인은 3천171억원을 순매수했다.

지난 15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는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1.09%),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0.75%), 나스닥 지수(0.50%)가 일제히 상승했다.

미국 9월 소매판매 지표가 시장 예상을 웃돌고 3분기 기업 실적이 잇따라 호조를 보이면서 투자 심리를 지지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미국 증시가 견고한 소매판매와 양호한 실적 등에 상승한 점은 한국 증시에 긍정적이지만, 소매판매가 에너지 부문을 제외하면 증가세가 뚜렷하지 않고 소비심리 지수 등 여타 경제지표가 부진한 점은 부담"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시가총액 상위권에서 삼성전자(-1.00%), SK하이닉스(-1.42%), 네이버(-0.38%), LG화학(-0.36%), 삼성바이오로직스(-0.58%), 카카오(-0.82%), 현대차(-0.96%) 등이 하락하며 지수를 끌어내리고 있다.

업종별로는 운수창고(-2.03%), 의약품(-1.37%), 통신(-1.29%), 섬유·의복(-1.03%)을 비롯해 대부분 업종이 약세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55포인트(0.26%) 낮은 987.99를 나타냈다.

지수는 전장보다 2.03포인트(0.20%) 오른 992.57로 출발해 곧 하락세로 돌아섰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1천145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787억원, 283억원을 순매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