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너지도 ESG 위원회 신설…"글로벌 수준 ESG 경영 추진"

한화에너지가 이사회 내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위원회'를 설치하고 본격적인 ESG 경영에 나섰다.

한화에너지는 14일 ESG위원회 첫 회의를 열고 향후 운영 방안을 논의했다고 15일 밝혔다.

ESG 위원회는 ESG 경영 관련 최고 심의기구로 앞으로 환경, 안전, 사회적 책임(공정·복지), 고객 및 주주가치, 지배구조 등 ESG 분야의 기본 정책과 전략을 수립하고, 중장기 목표 등을 심의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분기별 정기회의와 수시회의를 열어 회사의 사업과 투자가 ESG 경영 원칙에 부합하는지 확인할 예정이다.

ESG 위원회는 탄소 절감 등 친환경 정책, 성평등 보장 등 근로환경 개선 정책, 공정경쟁·공정거래를 위한 정책 등에 대한 독립적 심의·검토 권한을 갖는다.

또한 한화에너지의 투자 전략 등도 심의한다.

ESG 위원에는 김경수 법무법인 율촌 변호사, 공정거래전문가인 이황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선임됐다.

이들은 지난해부터 한화에너지 사외이사를 맡고 있다.

회사 측은 "한화에너지가 비상장사임에도 ESG 위원회를 설립한 것은 에너지기업 특성상 글로벌 수준의 ESG 경영전략과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추진하기 위한 것"이라며 "독립성을 보장하기 위해 사외이사로만 ESG 위원회를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화그룹은 올해 ESG 경영을 본격화하면서 모든 상장사(7개)와 금융계열사인 한화자산운용에 ESG 위원회를 설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