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카우 월 거래액 700억 원 돌파

윤종신·선미 광고 모델 발탁
브아걸 '롤린' 25억 원 거래
가수 선미. 사진=한경DB

가수 선미. 사진=한경DB

음악저작권 거래 스타트업 뮤직카우 한 달 거래액이 700억 원을 넘어섰다.

뮤직카우에 따르면 9월 한 달 음악 플랫폼 내 저작권 거래액이 708억3064만 원을 기록했다. 지난달 월 거래액 556억 원, 지난해 월 거래액은 339억 원을 돌파한 것을 고려하면 기록적인 성장세라는 평이다.

누적 거래액도 고공행진이다.

베타 서비스 론칭 해인 2017년 9월 7392만 원에 불과했던 거래 규모는 각 해 년도 3분기 마감 기준 2018년 8억5615만 원, 2019년 30억3507만 원, 2020년 313억8786만 원으로 성장했다. 올해 9월 기준 2464억8263만 원을 넘기면서 역대 최고 기록이 탄생하리란 기대감이 나오고 있다.
/사진=뮤직카우

/사진=뮤직카우

/사진=뮤직카우

/사진=뮤직카우

뮤직카우는 음악저작권의 '저작권료 참여 청구권'을 이용하고 있다. 저작권은 '이용허락을 할 권한'과 '그에 따른 수익을 받을 권한'으로 나뉜다. 뮤직카우가 '이용허락을 할 권한'을 취득하고, 이후 '수익을 받을 권한'을 조각내 판매하는 것. 저작권료 등 저작권으로부터 나오는 수익은 지분비율에 따라 회원들에게 배분하는 형태다.

현재 뮤직카우에서 거래 가능한 음원 수는 920곡 정도인데, 지난달 기준 브레이브걸스의 '롤린'의 거래액은 25억3036만 원이었다. 이는 뮤직카우 9월 내 최고 거래액이다.

2위는 20억5731만 원을 기록한 멜로망스의 '선물', 3위는 17억695만 원 거래액을 보인 적재의 '나랑 같이 걸을래'가 차지했다. 4위는 이무진 '담아갈게'가 16억5442만 원, 5위는 백지영의 '거짓말이라도 해서 널 보고싶어'가 13억9799만 원가량 거래된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뮤직카우

/사진=뮤직카우

뮤직카우의 성장에는 가수 윤종신, 선미를 모델로 기용하며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친 것도 유효했다는 평이다. 광고에서 윤종신은 "매달 입금되니 좋니?"라고 묻고, 선미는 "너무 좋다"고 답했다. 이 영상이 소셜미디어 등에 공개되면서 입소문을 탄 것. 지난해 9월 말 기준 15만4051명이었던 회원은 1년 만에 71만423명으로 55만6372명 증가했다.

뮤직카우 측은 "MZ세대를 중심으로 한 핀테크 시장이 확대되는 가운데 좋아하는 가수의 곡을 응원하고 이것이 곧 투자로도 이어지는 뮤직카우만의 서비스 모델이 새로운 문화금융 영역으로 자리잡고 있는 추세"라고 분석하면서 "저작 재산권의 경우 원저작자 사후 70년간 발생한다는 점에서 평생 자산이 될 수 있는 매력적인 특징까지 갖추고 있어 투자자들이 열띤 반응을 보여주고 있다"고 전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