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공학한림원 주관 '2021년 산업기술성과'로 선정
사진=대한항공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27,400 +3.40%)은 한국공학한림원 주관 '2021년 산업기술성과 15선'에 급강하 자동착륙 기술이 적용된 자사의 사단급 무인항공기(KUS-FT)가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대한항공의 사단급 무인항공기는 폭 4.5m, 길이 3.7m, 높이 0.9m의 전자동 전술 무인항공기로 현재 군에서 운용 중이다. 2016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무인항공기 감항인증을 획득했고, 지난해 12월 양산을 완료했다. 이륙, 비행, 착륙에 이르는 전 과정이 자동화된 점, 비행체 복수 통제를 통해 24시간 연속으로 감시 및 정찰 임무가 가능한 점이 특징이다.

산악지형이 많은 국내 운용 환경에 맞춰 차량 탑재로 이동이 가능하고, 세계 최고 수준의 급강하 자동 착륙 기술이 적용돼 있다고 대한항공은 소개했다. 따라서 군의 감시 정찰 능력 향상에 크게 기여했다는 설명이다.
사진=대한항공

사진=대한항공

한국공학한림원은 국내 공학발전에 기여한 인재를 발굴하고 관련된 학술연구를 지원하는 연구기관이다. 2006년부터 매년 사회기여도, 시장기여도, 미래성장성 등을 평가해 우수산업기술성과를 선정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기존 사단급 무인기를 개량, '리프트 앤 크루즈' 방식의 수직이착륙 무인기(KUS-VS)도 개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자사의 항공교통관리 및 운송서비스 노하우를 결합해 UAM(도심항공교통) 교통관리 시스템 개발을 추진하는 등 미래 UAM 산업 육성에도 기여한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