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범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투자자 교육 플랫폼 '알투플러스' 오픈 기념회에 참석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승범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투자자 교육 플랫폼 '알투플러스' 오픈 기념회에 참석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전세대출 등 실수요 관련 대출에 대해서는 연말까지 중단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시적으로 총량 관리를 용인해 수급에 어려움이 없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고 위원장은 14일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알투플러스 교육 플랫폼 오픈 기념 행사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연말까지 전세대출, 집단 대출이 중단될 일은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실수요자와 관련해 우려가 많은 것을 알고 있다"며 "연말까지 전세대출에 대해 한도 관리를 유연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전세 대출에 대해서는 총량 관리 규제도 유연하게 적용하겠다는 계획이다. 고 위원장은 "전세대출 증가로 6%대 이상으로 (가계부채가) 증가하더라도 이를 용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소람 기자 r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