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성비 말고 고품질"…프리미엄 레깅스 판매 '급증'

젝시믹스 '블랙라벨 시리즈' 9월 판매량 80.7%↑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인기도 영향
블랙라벨 시그니처 300N 수퍼라이트 제품. [사진=젝시믹스 제공]

블랙라벨 시그니처 300N 수퍼라이트 제품. [사진=젝시믹스 제공]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10,600 -1.85%)은 자사가 전개하는 액티브웨어 브랜드 젝시믹스의 프리미엄 라인 레깅스 '블랙라벨 시리즈'의 9월 판매량이 전월보다 80.7% 증가했다고 13일 밝혔다.

젝시믹스는 소비자들이 레깅스를 선택할 때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중심에서 고품질 제품을 선호하는 추세로 변화한 것이 영향을 끼쳤다고 분석했다. 블랙라벨 시리즈는 가볍고 얇은 냉감소재(하이게이지) 원사를 적용해 비침이 없고 부드러운 촉감을 강조한 제품이다.

이같은 현상은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보복소비와 맞물리면서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는 것이 업체 측의 설명이다. 실제 젝시믹스 레깅스 올해 매출 비중에서 블랙라벨 시리즈는 55%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음악 채널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스우파)' 출연진이 해당 제품을 입고 출연한 것도 판매량 견인에 한몫한 것으로 풀이된다. 방송 중 선보인 7개 팀의 착용의상 8종 모두 판매량이 증가한 가운데, 프라우드먼이 착용했던 '블랙라벨 시그니처 360N'은 영상이 공개된 9월 5째주 판매량이 전주 대비 146.5% 늘었다.

젝시믹스 관계자는 "블랙라벨 시리즈의 10월 판매량도 추석 연휴 기간부터 급증해 꾸준히 증가 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