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석유 화학사들은 폐플라스틱 재활용에서 미래를 찾고 있다. SK종합화학은 SK지오센트릭으로 사명을 바꾸고 ‘세계 최대 도시유전 기업’을 비전으로 내걸었다. 도시 폐기물을 재활용해 다시 원유를 뽑아낸다는 의미다. LG화학도 국내 플라스틱 밸류체인에서 문제점과 사업 기회를 동시에 발견했다
[한경ESG] 커버 스토리 - 국내 기업 사례
유료 서비스
해당 기사는 유료서비스로 결제 후 이용가능합니다.
구독신청 안내를 확인해 주세요.
구독신청 및 안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