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에 루이비통 로고 다니 3500만원
패션 브랜드 로고 단 고가 자전거 달린다

루이비통·몽클레르 자전거 출시
MCM도 전기 자전거 선보여
사진=루이비통 홈페이지

사진=루이비통 홈페이지

명품 브랜드 로고를 단 자전거들이 잇따라 등장하고 있다. 패션 브랜드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속 친환경 이미지를 부각할 수 있는 상품으로 자전거를 선보이는 모양새다.

7일 명품업계에 따르면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그룹 소속 루이비통은 프랑스 자전거 업체 '메종 땅보이트 파리'와 손잡고 출시한 'LV 자전거'를 지난 8월부터 국내에 선보였다.

루이비통 제품임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특유의 모노그램을 자전거 안장과 프레임, 체인에 반영했다. 총 4가지 색상으로 나온 자전거의 국내 판매가격은 3445만원으로 그랜저(2.5 가솔린 기준·3303만원) 시작가격을 훌쩍 웃돈다.
사진=루이비통 홈페이지

사진=루이비통 홈페이지

국내 고가 패션 브랜드 MCM도 이달 초 한정판으로 전기 자전거를 내놨다. 독일 자전거 브랜드 '어반'과 협업해 전 세계에서 50대 한정 판매한다.

스틸 프레임과 바구니, 손잡이에 MCM 로고를 새겼고, 자전거 바퀴에서도 빛에 반사된 로고를 볼 수 있도록 제작했다. 장인이 수작업으로 조립한다는 점을 내세웠으며 가격은 1000만원이 넘는다. MCM 글로벌 홈페이지에서 맞춤 주문 제작 방식으로 판매한다.

MCM 측은 "재활용률이 높은 스틸 소재 부품을 장인이 직접 조립해 제조 과정에서 탄소 배출을 최소화했다"며 "이탈리아 친환경 텀블러 브랜드 ‘24보틀’과 협업한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의 물병도 제공한다"고 소개했다.
사진=MCM

사진=MCM

이탈리아 브랜드 몽클레르 상표를 단 자전거도 나온다. 몽클레르는 덴마크 자전거 제조사 '메이트바이크'와 협업해 전 세계 1000대 한정으로 접이식 자전거를 선보였다. 국내에서는 오는 23일 신세게백화점과 SSG닷컴에서 한정 판매한다. 가격은 800만원대다.

패션 브랜드의 고가 자전거 출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로 야외활동 수요가 증가하고 소비자들이 친환경을 중시하기 시작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 패션 업계 관계자는 "가치소비를 중시하는 MZ세대(밀레니얼+Z세대)에게 친환경 브랜드로 인지도를 높이려는 전략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