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 지주·은행 중 마지막…빨라야 11월 시작할 듯
사모펀드 사태·내부통제 부실 등 대상 전망

금융감독원이 우리금융지주와 우리은행을 상대로 종합검사를 벌인다.

5대 금융지주와 5대 은행 가운데 KB·신한·하나·NH농협에 대한 검사를 끝낸 뒤 마지막 순서로, 2019년 우리금융지주가 설립된 이후 처음 이뤄지는 종합검사다.

금감원, 우리금융지주·우리은행 종합검사 돌입(종합)

1일 금융당국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우리금융지주와 우리은행에 대한 종합검사를 위해 최근 사전요구자료를 제출하도록 했다.

금감원 종합검사는 사전요구자료 요청, 사전검사, 현장 본검사 순으로 진행된다.

금감원은 종합검사를 시작하기 최소 한 달 전에 '검사사전예고통지서'를 발송해야 한다.

검사사전예고통지서를 보내기 전에 사전자료제출 요구를 하고 이를 통해 양측이 검사와 관련한 제반 사안을 사전에 조율한다.

금감원이 집중 검사할 부분을 고려해 사전요구자료를 요청했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금감원은 검사 목적을 사전 통지할 경우 자료·장부·서류 등의 조작·인멸 등 검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통상적으로 이를 비공개에 부친다.

아직 금감원은 검사 목적 및 검사 기간 등이 포함된 검사사전예고통지서를 보내지는 않은 상태로, 종합검사 착수 시점은 빨라야 11월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의 종합검사는 윤석헌 전 금융감독원장이 취임한 이후 2018년에 부활했다.

우리은행은 지난 2018년 10월 경영실태평가를 받은 바 있으며, 2019년 우리금융지주가 설립된 이후 금감원 종합검사를 받는 것은 처음이다.

다른 금융지주 및 은행 사례로 비춰볼 때 우리금융지주 및 우리은행에 대한 금감원의 종합검사에서는 사모펀드 환매 중단 문제, 부실한 내부통제 여부 등이 주요 검사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법원은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손실 사태 책임을 물어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에게 내린 금융당국의 중징계를 취소한다는 1심 판결을 내렸으나, 금감원은 이에 불복해 항소한 상태다.

이와 관련, 1심 재판부가 손 회장의 손을 들어주면서도 우리은행 내부통제 미비와 유명무실한 운영 실태를 지적한 바 있어 이에 대한 검사가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금감원은 우리은행의 라임자산운용 펀드 사태에 대해서도 들여다볼 것으로 보인다.

라임펀드 사태와 관련해 당시 우리은행장이던 손 회장이 중징계를 통보받은 뒤 금융위에서 최종 징계 수위가 논의되고 있는 상황이다.

당초 금감원은 작년 연말 우리금융지주와 우리은행에 대한 종합검사를 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 등으로 일정이 미뤄졌다.

올해 상반기에는 우리은행에 대한 금감원 제재심의위원회가 진행되면서 종합검사 일정이 또다시 연기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