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수 회장 '뉴투빅' 전략
'GS 챌린지' 에너지 스타트업 발굴

GS그룹이 에너지테크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제2기 더 지에스 챌린지’를 진행한다. 친환경 미래 신사업에 속도를 내 허태수 회장(사진)의 ‘뉴 투 빅(새로운 것을 크게 만들자)’ 전략을 구체화한다는 계획이다.

GS는 더 지에스 챌린지에 참여할 미래 에너지기술 기반의 스타트업을 모집한다고 29일 발표했다. 더 지에스 챌린지란 GS가 혁신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기 위해 개발한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이다.

모집 분야는 탄소포집·활용과 순환경제, 차세대 에너지 생산·관리, 전기차와 수소경제 등이다. 사업계획서 평가 등을 거쳐 선발된 스타트업은 자사 제품을 GS에너지 계열사의 발전소와 충전기 등 에너지 인프라에 적용해볼 수 있다. GS칼텍스 기술연구소 등의 인프라를 활용한 테스트베드, 분야별 전문가와의 멘토링도 제공된다. 접수는 오는 10월 12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이뤄진다. 최종 선발된 팀은 11월부터 내년 3월까지 5개월간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GS는 지난해 허 회장 취임 후 신사업 투자를 늘리고 있다. 허 회장은 “GS의 투자 역량을 길러 기존과 다른 비즈니스를 만드는 ‘뉴 투 빅’을 추진하자”고 강조해왔다. 벤처케피털 투자에도 적극적이다. 이달 결성된 국내 최초 100% 민간 자금 기후기술 특화펀드 ‘클라이밋 솔루션 펀드’에도 투자했다. 테크 스타트업 전문 펀드인 블루포인트 펀드에는 지난해 말 30억원을 출자했다.

남정민 기자 peux@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