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한국벤처투자와 스타트업 발굴·육성

LG유플러스는 한국벤처투자(KVIC, Korea Venture Investment Corp.)와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고 29일 밝혔다.

한국벤처투자는 '벤처기업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라 2005년 중소벤처기업부 산하에 설립된 모태펀드 투자관리 전문기관으로, 한국 모태펀드 운용 외에도 해외투자 등 특수 목적 출자 사업, 국내 유망 스타트업 직접 투자 및 대기업 협업 지원 사업 등을 수행하고 있다.

양사는 ▲ 국내 유망 벤처기업 정보 공유 및 성장 지원 ▲ 정보통신기술(ICT) 영역 벤처 펀드 결성 지원 ▲ 한국벤처투자의 K-유니콘 프로젝트 프로그램 협업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한국투자벤처는 증강현실(AR)·가상현실(VR)·인공지능(AI) 등 LG유플러스의 관심 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유망 벤처기업 정보를 제공하고, LG유플러스는 이를 토대로 협력 가능 여부를 검토해 사업 및 기술 제휴 또는 사업실증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국벤처투자는 LG유플러스가 벤처 펀드 결성을 희망할 경우 LG유플러스의 출자액과 동일한 금액을 출자하는 '멘토 매칭 펀드'를 활용해 스타트업 투자 활성화에 협력하기로 했다.

LG유플러스는 한국벤처투자가 추진하는 'K-유니콘 프로젝트'에 협력해 한국벤처투자가 육성하는 스타트업에 기업설명회(IR) 기회 제공 또는 투자를 검토한다.

한국벤처투자 구형철 글로벌성장본부장은 "두 기관의 협력이 국가 경쟁력 향상의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욱 LG유플러스 CSO(전무)는 "협력 과제를 구체화하고 지속해서 관리해 스타트업 육성과 투자를 본격화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