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K하이닉스 등 산·학·연 30명 참여
반도체 경쟁력 강화 위해 힘 모은다…최상위 협의체 출범(종합)

반도체 산업 생태계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삼성, SK하이닉스 등이 참여하는 산·학·연 최상위 논의기구가 본격 가동한다.

28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날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반도체 연대·협력 협의체' 출범식이 열렸다.

협의체는 삼성·SK하이닉스 등 소자기업,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기업, 팹리스(반도체 설계),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패키징 기업 등 업계 대표와 반도체 분야 학계·연구기관 대표 등 총 30명으로 구성됐다.

협의체는 이날 행사에서 업계에서 추진해온 연대·협력의 성과와 향후 추진 계획을 공유하고 정부가 마련한 K-반도체 전략의 주요 과제를 점검했다.

반도체협회 발표에 따르면 지금까지 2천200억원(총 86건)의 반도체 펀드 투자가 이뤄져 중소·중견기업의 성장 촉진에 기여했다.

또한 소부장 성능평가 지원 사업을 통해 사업화 매출 147억원, 투자 526억원, 특허출원 82건의 성과를 냈다.

팹리스-수요기업 간 협력 플랫폼인 융합얼라이언스 2.0을 통해 발굴된 미래차 3건, 사물인터넷(IoT) 4건 등 10개 기술개발과제는 차세대지능형기술개발사업으로 선정돼 작년부터 연구가 이뤄지고 있다.

반도체 업계는 향후에도 차량용 반도체 공급 기반 확충, 시스템반도체 수요연계 온라인플랫폼을 활용한 연구개발(R&D) 결과물의 상용화 지원 등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온세미코리아는 2025년까지 2천500억원을 국내(부천) 투자해 전력 반도체 생산을 늘린다.

이밖에 탄소중립 R&D와 환경안전협의체 신규 구성 등도 추진한다.

정부는 K-반도체 전략에 따라 삼성-카이스트 계약학과 개설 합의, 2022년 관련 학과 정원 131명 확대, 반도체 인력양성 예산 3배 이상 확대(153억원→491억원) 등 인력양성 분야에서 성과가 있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반도체 업계의 투자 지원을 위해 '투자애로 접수창구'를 반도체협회에 개설하는 한편, 관계부처·지자체 등이 참여하는 '반도체 투자 점검회의'를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중요성이 커지는 센서 산업에 대해선 'K-센서 기술개발 사업'을 통해 내년부터 7년간 총 1천865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덧붙였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치열한 국제경쟁 속에서 반도체 산업 생태계 내 다양한 주체들 간의 연대와 협력이 중요하다"면서 "정부도 기업투자 관련 인허가 지원, 주요 규제 합리화 등 주요 과제를 차질없이 이행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후 문 장관은 경기도 용인시청에서 백군기 용인시장, 김동섭 SK하이닉스 사장 등과 함께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산단 조성 진행 상황을 점검하기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문 장관은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는 K-반도체 전략에 포함된 첨단 메모리 핵심 생산시설이자 50여개 소부장 기업의 동반 입주가 예정된 소부장 특화단지로 정책적 지원 필요성이 크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계획된 일정대로 공사 진행에 차질이 없도록 진행 과정에서 발생하는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범정부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