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한 달여 만에 장중 3,100선 아래로

코스피가 28일 장중 낙폭을 키우며 한 달여 만에 3,100선 아래로 내려갔다.

이날 오후 1시 24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4.48포인트(1.10%) 내린 3,099.16이다.

장중 3,100선이 무너진 건 지난달 23일 이후 한 달여 만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0.24포인트(0.01%) 내린 3,133.40에서 출발해 낙폭을 키웠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기관이 4천654억원, 외국인이 796억원 순매도하고 있다.

개인은 5천644억원 순매수 중이다.

외국인은 지난 8일 연속 매수 우위를 보였으나 이날 매도 우위로 전환했다.

시가총액 상위권에서 삼성전자(-1.93%), SK하이닉스(-0.96%), 네이버(-2.73%), 삼성바이오로직스(-5.11%), 삼성SDI(-2.59%), 카카오(-2.08%) 등 대부분 종목이 약세를 보이며 지수 하락을 이끌고 있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9.91포인트(1.92%) 내린 1,014.91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