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직금 최대 7억원 제시
10월부터 노사 협의 진행할 예정
사진=뉴스1

사진=뉴스1

한국씨티은행이 직원들에게 정년까지 남은 연봉을 보장해주겠다는 파격적인 희망퇴직안을 제시했다. 예상보다 매각 논의가 지지부진해지면서, 몸집을 줄여서라도 인수의향사들과의 협상에 나서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씨티은행 경영진은 전날 노동조합에 근속기간 만 3년 이상 정규직원과 무기 전담 직원에 대한 희망퇴직 조건을 제시했다. 정년까지 남은 기간 5년을 기준으로 5년 이하면 잔여개월수만큼 월급을 그대로 보장하고, 5년 초과면 90% 선까지 특별퇴직금으로 지급한다는 내용이다. 다만 퇴직금 지급액은 기준 연봉 7배를 상한으로 최대 7억원까지 가능하다.

추가로 대학생 이하 자녀 한 명당 1000만원씩 최대 2명까지 지급하는 자녀 학자금과 전직 지원, 배우자 포함 3년간 종합건강검진 기회 등도 제안했다.

이는 씨티은행이 지난 2014년 영업점 통·폐합 추진하면서 희망퇴직자에게 최대 60개월치 급여를 제공한 것과 비교하면 파격적이다. 당시 24~36개월치 급여에 연령·직급에 따라 12~24개월치 급여를 추가 특별퇴직금으로 지급했다.

경영진이 파격적인 희망퇴직안을 내놓은 이유는 몸집을 줄여서라도 매각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이를 토대로 자산관리(WM), 신용카드 부문 등 분리매각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회사들이 직원 고용 승계에 대해 가장 큰 부담을 느끼고 있어서다.

노조는 오는 29~30일 희망퇴직 설명회를 진행한 뒤 사측과 협의에 나설 예정이다. 다음달부터 노사가 희망퇴직안에 대한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씨티은행 측은 지난 7월 이사회에서 소매금융 출구전략을 결정하려 했지만, 고용 승계 부담 등으로 두 차례 연기한 바 있다. 당초 출구전략을 확정할 이사회 일정도 이달 중순에서 10월로 미뤄졌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