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장 초반 3,120대 안팎 보합권 등락(종합)

코스피가 27일 장 초반 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20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75포인트(0.06%) 낮은 3,123.49다.

지수는 전장보다 3.54포인트(0.11%) 내린 3,121.70으로 출발한 후 한때 3,129.56까지 오르기도 했으나 이후 보합권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기관이 103억원 매도 우위를 보였고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110억원, 13억원 순매수하고 있다.

지난 24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0.10%)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0.15%)는 상승하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0.03%)는 하락했다.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이후 일부 연방준비은행(연준) 위원들이 매파적인 내용을 언급하며 장중 증시에 하방 압력을 가하고 국채 금리 및 달러 강세를 이끌었다.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은 총재는 오는 11월에 테이퍼링을 시작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으며, 에스더 조지 캔자스시티 연은 총재도 내년 말 금리 인상 조건이 충족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 같은 소식에 미 10년물 국채금리가 장중 1.46%대까지 올랐다.

이에 JP모건(+1.15%)과 뱅크오브아메리카(+1.08%) 등 금융주가 강세를 보였고, 일론 머스크가 반도체 칩 부족이 조만간 끝날 것이라고 발표하자 테슬라(+2.75%)도 상승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미 증시는 헝다그룹이 달러채 이자 지급을 하지 못했다는 소식과 연방정부의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가능성이 부각되자 하락하기도 했으나 여전히 반발 매수세 유입 속에 혼조 마감했다"고 설명했다.

또 "연준 위원들의 매파적 발언에 따른 금융주 강세가 뚜렷한 가운데 개별 기업 이슈에 따라 변화하는 종목 장세가 펼쳐지는 등 3분기 실적시즌을 앞두고 관망세가 지속됐다"고 덧붙였다.

시가총액 상위권에서 카카오(1.67%)가 이틀째 반등을 시도하는 가운데 삼성바이오로직스(0.65%), 삼성SDI(0.55%)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0.13%), 네이버(-0.37%), 현대차(-1.45%), 셀트리온(-1.64%) 등은 약세다.

업종별로는 통신업(2.03%), 비금속광물(2.02%), 전기가스업(0.61%), 의약품(0.32%) 등은 강세고 섬유·의복(-1.30%), 철강·금속(-0.87%), 의료정밀(-1.77%) 등은 약세다.

같은 시간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76포인트(0.27%) 내린 1,034.27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0.18포인트(0.02%) 오른 1,037.21에 출발해 하락 전환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538억원, 380억원 순매도하고 있다.

개인은 953억원 순매수 중이다.

시총 상위 종목 중에서는 셀트리온헬스케어(-1.65%), 에코프로비엠(-0.34%), 엘앤에프(-0.11%), 에이치엘비(-3.48%) 등 대부분 종목이 약세인 가운데 카카오게임즈(1.32%)는 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