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가능한 자원의 이용을 성장전략으로 규정하고 추진하려는 일본 내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일본에서는 기린, ANA, 브릿지스톤, 다이킨 등의 기업이 순환경제의 기회를 찾아내기 위한 도전을 이어가고 있다
[한경ESG] 커버 스토리
유료 서비스
해당 기사는 유료서비스로 결제 후 이용가능합니다.
구독신청 안내를 확인해 주세요.
구독신청 및 안내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