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테이너 3.4%, 비컨테이너 9.7% 증가…부산항 등 일부 적체 현상도
8월 항만 수출입 물동량 9%↑…석유화학·자동차 수출 호조 영향

세계 경제회복 흐름 속에 지난달 전국 무역항에서 처리한 수출입 물동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양수산부는 석유화학 제품과 자동차 수출 호조세에 힘입어 지난달 수출입 물동량은 작년 동기(1억162만t)보다 9.0% 증가한 1억1천74만t으로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연안 물동량은 유류와 시멘트 물동량 증가로 작년 동기(1천671만t)보다 6.9% 증가한 1천787만t을 나타냈다.

이를 포함해 지난달 전국 무역항에서 처리한 항만 물동량은 모두 1억2천861만t으로 작년 동기(1억1천833만t)보다 8.7% 증가했다.

8월 항만 수출입 물동량 9%↑…석유화학·자동차 수출 호조 영향

◇ 컨테이너 3.4% 증가…미국 상대 수출입 27% 늘어난 영향
지난달 전국 항만에서 처리한 컨테이너 물동량은 작년 동기(234만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보다 3.4% 증가한 242만TEU를 나타냈다.

수출입은 3.4% 증가한 136만TEU로 집계됐다.

수출은 1.9% 감소한 67만TEU를, 수입은 9.1% 증가한 69만TEU를 처리했다.

수출입 증가는 주요 교역국인 미국과의 수출입이 27.0% 증가한 영향이 컸다.

환적은 105만TEU로 3.4% 증가했다.

주요 항만별로 보면 부산항은 작년 동기보다 4.2% 증가한 181만7천TEU를 처리했다.

미국과 중국 물량 증가로 수출입과 환적이 각각 5.3%, 3.4% 증가했다.

인천항은 작년 동기보다 1.0% 감소한 27만4천TEU를 나타냈다.

동남아 수출입 물량 감소의 영향을 받았다.

광양항은 2.9% 증가한 17만TEU로 집계됐다.

미국·유럽과의 수출입과 환적 물동량이 모두 증가했다.

8월 항만 수출입 물동량 9%↑…석유화학·자동차 수출 호조 영향

◇ 비컨테이너 9.7% 증가…해수부 "적체 방지에 최선"
지난달 전국 항만의 비컨테이너 화물 물동량은 총 8천533만t으로 작년 동기(7천778만t)보다 9.7% 증가했다.

항만별로 보면 광양항은 제철 관련 물동량 감소에도 유류와 자동차 물동량 증가에 힘입어 작년 동기보다 14.2% 증가한 2천185만t을 처리했다.

울산항 물동량은 유류 수출입 물동량 감소로 4.4% 감소한 1천376만t을 나타냈다.

인천항은 석유가스, 석유정제품 등 유류 물동량 증가로 15.6% 증가한 858만t으로 집계됐다.

평택·당진항은 석유가스와 자동차 물동량이 늘어난 데 따라 29.1% 증가한 826만t을 처리했다.

품목별로는 유류 물동량이 작년 동기보다 15.8% 늘어난 3천887만t을 나타냈다.

유연탄은 9.6% 증가한 1천178만t, 광석은 10.8% 감소한 1천56만t으로 집계됐다.

자동차는 북미와 유럽 시장에서 전기차 등 친환경차 물동량이 증가한 데 따라 14.5% 늘어난 583만t이 처리됐다.

박영호 해수부 항만물류기획과장은 "수출입 화물 물동량이 증가하고 있지만, 세계 주요 항만의 연쇄적 적체로 인해 부산항의 화물 처리가 다소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글로벌 해상물류 적체 상황이 내년 초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므로 부산항의 화물 보관 동향을 계속 모니터링하고 수출화물 보관장소를 공급해 수출화물이 적체되지 않도록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8월 항만 수출입 물동량 9%↑…석유화학·자동차 수출 호조 영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