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근해(추자도 근해∼마라도)에서 소흑산도 해역까지 참조기 어장이 형성돼 유자망 어선 조업이 활기를 띠고 있다.

제주 근해 참조기 어장 형성…위판량 26% 증가

26일 제주시에 따르면 참조기 금어기가 끝난 이후인 지난달 11일부터 이달 17일까지 유자망 어선 조업 실태와 위판 실적을 분석한 결과 관내 110여척이 1척당 평균 4회 조업에 나섰으며, 한번 바다에 나갈 때마다 5∼8일 조업을 했다.

위판량·위판액은 1천328t·82억8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천54t·86억3천100만원) 대비 위판량은 26% 증가하고 위판액은 5% 감소했다.

13㎏들이 상자당 위판 단가는 130마리짜리가 15∼16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9∼27만원) 대비 21∼41%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위판 단가 하락의 주된 원인은 지난해 생산된 참조기 재고량 판매 감소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따른 경제 침체로 인한 중매인 매입 감소 등으로 분석됐다.

시 관계자는 "참조기 성어기를 맞아 무리한 조업으로 인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연근해 어선과 유자망 어선에 대한 안전 지도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