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은 코로나19 피해 기업의 원활한 자금 조달 지원을 위해 이달 5천200억원 규모의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을 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발행에는 총 265개 중소·중견기업 등이 참여해 4천100억원 규모의 신규 자금과 1천100억원 규모의 차환 자금을 공급받는다.

신보의 P-CBO보증은 개별기업이 발행하는 회사채 등을 기초자산으로 유동화증권을 발행해 기업이 직접금융시장에서 장기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보증 제도다.

대·중견기업은 회사채 등급 BB- 이상, 중소기업의 경우 신보 내부평가등급 기준 K9(CPA 감사보고서 보유기업은 K10) 이상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신보는 올해 P-CBO 발행을 통해 총 5조1천억원의 자금을 공급할 계획으로, 이달 발행을 포함해 현재까지 총 4조2천억원 규모의 P-CBO를 발행했다.

신보, P-CBO 5천200억 발행…코로나 피해기업 자금 공급

한편, 신보는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장기화하면서 추가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이달 초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에 대한 우대조치를 추가로 마련했다.

중소기업의 기업당 편입 한도를 최대 200억원에서 250억원으로 50억원 상향하고, 계열당 편입 한도도 기존 800억원에서 1천300억원으로 500억원 확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