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3차 반도체 회의…삼성·애플 등 참석
상무장관 "자율에 맡기지만 강제할 수단 있어"
백악관과 미국 상무부가 전 세계적인 반도체 쇼티지(공급 부족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 삼성전자를 비롯해 애플, TSMC 등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들이 참석한 가운데 미 정부는 '자발적 정보공개'를 언급하며 압박해 주목된다.

25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미 상무부는 전날 기업들과 가진 반도체 화상 회의에서 자발적 정보공개를 거론했다. 상무부는 기업들에 앞으로 45일 안에 재고, 주문, 판매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질문지에 답할 것을 요구했다.

정보 제공 여부는 기업 자율에 맡긴다는 게 공식 입장이지만, 지나 라이몬도 상무부 장관은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정보를 제공하지 않을 경우 이를 요구할 수 있는 수단이 있다"고 말해 사실상 강제적 조치임을 시사했다. 그는 반도체 부족과 관련해 "더 공격적으로 대처할 때다. 상황이 개선되는 것이 아니라 악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라이몬도 장관은 "공급망에 관한 추가 정보를 업계로부터 받을 것"이라며 "투명성을 높여 반도체 병목현상이 어디에서 일어나고 어디에서 문제가 생길지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기 화성시에 위치한 삼성전자 반도체공장 클린룸에서 한 직원이 웨이퍼 원판 위 회로를 만드는 데 쓰이는 기판인 포토마스크를 점검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제공]

경기 화성시에 위치한 삼성전자 반도체공장 클린룸에서 한 직원이 웨이퍼 원판 위 회로를 만드는 데 쓰이는 기판인 포토마스크를 점검하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제공]

회의에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 TSMC, 애플, 인텔, 제너럴 모터스, 포드,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인 메드트로닉, 스텔란티스 NV 등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는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세 번째로 개최된 반도체 대응 회의다. 삼성전자는 앞서 열린 두 차례 회의에도 모두 참석했었다.

미국반도체산업협회에 따르면 세계 반도체 시장에서 미국 점유율은 1990년 37%에서 지난해 12%로 하락했다. 백악관은 미국 내 반도체 투자를 장려하기 위해 보조금 100억달러(약 11조7680억원)와 최대 40% 세액 공제 등 지원책을 담은 초당적 법안 '칩스 포 아메리카'를 내놨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반도체 문제는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래 가장 중요한 문제였다"며 "국내 제조 능력을 확장·강화하고, 공급망 탄력성에 대처하기 위한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의회와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