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5조원가량의 빚을 떠안은 채 유동성 위기에 빠진 중국 헝다그룹이 지난 23일로 예정된 달러 채권 이자 지급을 제대로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24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헝다가 발행한 달러 채권을 보유한 한 미국 투자자는 전날까지 헝다로부터 이자를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헝다는 전날 달러 채권 이자 8350만달러(약 993억원)와 위안화 채권 이자 2억3200만위안(약 425억원)을 채권 보유자들에게 지급해야 했다.

헝다는 지난 22일 공고를 내고 2억3200만 위안의 위안화 채권 이자 지급 문제를 '해결'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해결'했다"는 표현을 두고 시장에서는 헝다가 이자를 지급한 것이 아니라 지급 시한을 연장하는 등의 방법을 썼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이런 가운데 헝다가 달러 채권 이자를 지급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헝다는 실질적으로 채무불이행(디폴트)에 한층 더 가까이 다가선 것으로 보인다.

시장에선 중국 당국이 직접 나서지 않는다면 헝다가 결국 디폴트를 선언하고 파산 절차로 들어갈 수밖에 없다는 관측도 나온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