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는 09월22일(05:17)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플랜트 떼는 SK에코플랜트, '묘수'일까 '악수'일까 [마켓인사이트]

SK에코플랜트(옛 SK건설)가 플랜트(에코엔지니어링) 사업부의 분할 및 경영권 매각을 앞두고 있지만 독특한 거래 구조 탓에 업계에선 설왕설래가 지속되고 있다. 사업부문의 경영권을 외부에 넘기면서도 임직원들에겐 수 년 후 자회사 재편입을 약속하는 '파킹'성 거래가 거론되기 때문이다.

투자은행(IB)업계에선 이번 거래 구조의 목적이 추후 진행될 SK에코플랜트의 상장에 있다고 내다보고 있다. 기업가치(밸류에이션)을 높게 받을 수 있는 친환경부문을 강조하는 동시에 상대적으로 가치가 낮은 플랜트 건설 부문을 의도적으로 제외시키려는 목적이 강하다는 해석이다.

22일 IB업계에 따르면 SK에코플랜트는 국내 사모펀드(PEF)운용사 이음프라이빗에쿼티(이음PE)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후 막바지 협상을 진행 중이다. 회사는 구성원들에게 "상장(IPO)을 앞두고 자본확충 및 인수·합병(M&A)로 악화한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한 목적"이라 배경을 밝혀왔다.

협상이 완료되면 SK에코플랜트는 사업플랜트나 화공플랜트, 발전플랜트 등의 건설을 담당하는 에코엔지니어링 사업을 분할해 경영권(지분 50%+1주)을 이음PE에 넘기는 방안이 유력하다. 이 때 보통주 대신 상환전환우선주(RCPS)를 발행해 수 년 뒤 투자회수를 보장해주는 방식으로 거래 구조를 짰다. 그동안 SK그룹 내 계열사들이 PEF에 일정정도 지분 매각한 후 다시 사주는 사례는 빈번했지만 경영권을 매각한 후 다시 사오는 사례는 이례적이다.

IB업계에선 곧 진행될 SK에코플랜트 상장 과정에서 플랜트 사업과 잠시 대외적으로 절연해야 하는 회사의 상황을 매각 배경으로 거론한다. 현재 SK에코플랜트 내 전통 플랜트 사업부문인 에코엔지니어링 사업의 지난해 매출액은 1조7552억원으로 회사 전체 매출액의 23%에 달한다. 회사는 사명 변경 및 잇따른 M&A를 통해 친환경 기업으로 재편을 꾀하고 있지만 여전히 영업이익의 대부분도 플랜트 부문에서 창출된다.

문제는 플랜트 사업과 주택 사업 등 기존 전통 사업군들이 IPO 과정에서 부각될 경우 SK에코플랜트의 정체성이 '건설'업에 묶일 수 있다는 점이다. 상장 절차에서 연관(피어)그룹으로 플랜트 사업을 꾸리는 기존 건설사들과 엮이면 기업가치가 낮아질 뿐 아니라 해외 기관투자가 유치에서도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친환경'을 새 기조로 내건 회사 방침과 전통적 제조업에 기반한 플랜트건설 사업간 괴리도 경영진의 고민거리로 남아있었다.

이 때문에 사업부의 경영권을 외부 PEF에 매각해 사업부문 대신 '지분법 이익'으로만 반영하면서 회사 본업과 무관한 듯한 모습을 내비칠 수 있을 것이란 해석이다. 이번 매각 대금을 활용해 해외 추가적인 환경부문 폐기물업체 등의 추가 인수에 나설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IB업계 관계자는 "상장을 앞두고 본업을 아예 떼어내 다른 업종군으로 분류를 바꿔버리는 결정은 SK그룹만 내릴 수 있는 결정"이라며 "다만 상장에 안착하더라도 추후 사업부를 되사주는 과정에서 주주들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도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준호 기자 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