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수요에"…유통업계 추석선물 매출 '껑충'(종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이번 추석에 백화점과 대형마트에서 선물세트 매출이 많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세계백화점은 지난달 13일부터 이달 19일까지 추석 선물세트 매출이 지난해 추석을 앞둔 같은 기간보다 18.4% 증가했다고 23일 밝혔다.

품목별 매출을 보면 와인·주류가 44.8% 뛰었고 농산(27.8%), 축산(18.7%), 수산(11.2%), 건강·차(11.8%) 등도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였다.

특히 고가 선물 수요가 늘며 가격이 20만~30만원을 넘는 '프리미엄 선물세트' 매출이 34.9% 증가했다.

롯데백화점의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9일까지 선물세트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17.3% 증가했다.

명절에 가장 많이 찾는 상품군인 고급 한우 세트가 인기를 끌며 전체 정육·갈비 상품군 매출이 38.7% 늘었고 건강(42.1%), 청과(21.4%), 주류(19.1%) 등도 평균을 상회하는 매출 증가율을 기록했다.

현대백화점에서도 지난달 13일부터 이달 20일까지 추석 선물세트 매출이 작년보다 18.5% 증가했다.

정육(24.8%), 과일(37.4%), 와인(36.7%) 등의 매출 증가율이 높았다.

이마트에선 지난달 5일부터 이달 20일까지 추석 선물세트 판매 실적이 6.4% 증가했다.

20만원 이상 고가 선물세트 매출은 12.1% 늘었다.

프리미엄 선물의 대표격인 축산 세트 매출이 4.2% 증가한 가운데 한우 갈비와 구이를 한데 모은 혼합세트 매출은 17.2% 늘었다.

과일 세트 가운데 올해 작황이 좋았던 배 세트 매출이 17.8% 증가하며 1위를 차지했다.

'홈술' 유행 속에 양주 세트 매출은 39.5%, 와인 세트 매출은 7.4% 늘었다.

비대면 선물 수요가 커지며 온라인 쇼핑몰이나 선물하기 기능을 이용한 구매가 늘어난 것도 눈에 띄는 변화다.

신세계백화점에선 '선물하기' 기능 등을 이용한 온라인 판매가 43.5% 뛰었다.

이에 따라 전체 선물세트 매출에서 온라인 판매가 차지하는 비중이 25%에 달했다.

SSG닷컴에선 지난달 5일부터 이달 20일까지 선물세트 매출이 작년 추석 대비 27% 증가한 가운데 '선물하기' 매출은 158%나 급증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이번에도 비대면 명절을 보내면서 직접 찾아가지 못하는 대신 고가의 선물을 보내는 수요가 많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