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코로나19로 지친 임직원 위해 소통 프로그램 확대

제주항공이 반복되는 휴직과 원격근무 확대로 피로와 스트레스가 쌓인 임직원을 위해 소통·협업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한다.

제주항공은 다음달 6일부터 밀레니얼 세대(90년대생) 직원 10명으로 구성된 '제주항공 주니어보드 1기'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이들은 회사 이슈와 조직문화 등과 관련한 주제를 매월 선택해 논의한 뒤 경영진에게 개선방안을 직접 건의한다.

아울러 임직원 간 소통 기회를 늘리기 위해 매주 금요일마다 '펀 데이'(Fun Day) 행사도 진행한다.

각각 다른 부서에 소속된 임직원 4명이 모여 신청을 하면 회사가 공연 관람과 식사 등의 업무 외 활동을 지원하는 식이다.

제주항공은 심리 상담을 통한 임직원의 마음 건강 관리에도 힘쓰고 있다.

지난 2014년부터 운영된 전문 심리 상담 프로그램 '감성코칭'은 최근 2년간 370여명의 임직원에게 총 750여회의 상담을 제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